"180cm 딸, 모델이 꿈이었어"…16세에 하늘로간 딸 못잊는 父 끝내 '눈물' ('물어보살')

고재완 기자

기사입력 2024-04-01 0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