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데뷔 30년만 고백 "'청춘의 아이콘' 수식어, 날 옴짝달싹 못하게 했다"

정안지 기자

기사입력 2024-03-16 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