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에 대한 신뢰 충분, 호흡 더할나위 없이 잘 맞아" 18년 만에 '골드핑거'로 재회한 유덕화X양조위

조민정 기자

기사입력 2024-03-11 0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