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섭, 7년 절연 딸 집 입성에 초긴장 "갈 길 멀지만 진전하고 있어" ('아빠하고 나하고')

정유나 기자

기사입력 2024-01-31 0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