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만 하면 행복할 줄 알았다.” 배우 이지훈, 솔직 심경 고백 ('강심장VS')

조민정 기자

기사입력 2024-01-30 1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