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 "풍자 똥싼다"는 외침에 화장실에 30분 갇혀…"진짜 싸긴 했는데 무서웠다"

이정혁 기자

기사입력 2024-01-23 08:28 | 최종수정 2024-01-23 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