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장 찍을 때 좋았다". 양세형, '109억 건물주'된 소감 공개…"결정 전 100군데 이상 봐"

이정혁 기자

기사입력 2024-01-10 2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