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몽 같은 트라우마" '서현역 흉기 난동' 피해자 살린 18세 소년의 고민 (물어보살)[종합]

김수현 기자

기사입력 2023-10-23 2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