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강의 모습으로 진화한 박지수. 외국인 선수도입 적극찬성하는 이유 "더 성장하고 싶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2-12 1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