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구까지 문제 없다" 이미 준비 끝, KIA가 임기영에 손 내밀 수 있었던 이유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6-03 09:52 | 최종수정 2024-06-03 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