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이긴 경기, 노게임 걱정 없었을까..."정상 플레이 주문, 신민혁은 영리했다" [대전 현장]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5-16 1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