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6㎞ 광속구로 소토-저지 KO, 영건 파이어볼러 소방수 등장에 떠들썩...오클랜드 팬들에 마지막 선물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4-04-23 1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