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 컸다, 이제 빨리 끝났으면..." 극장포로 전설이 된 소년장사, 이제 전인미답의 길로 향한다[인천 인터뷰]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4-16 2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