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팀에 온 게 큰 복" 방출 요청→고향팀 백의종군→이젠 복덩이, 36세 1루수에 꽃감독 '함박웃음'[대전 토크]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4-12 1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