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듯한 고통에도, 절뚝이며 1루에 가 '독수리 세리머니' 이게 페라자다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4-08 12:27 | 최종수정 2024-04-08 1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