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km 메이저급 구위, 가운데만 보고 던져 분노의 10K...그 볼넷만 아니었더라면 [잠실 현장]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22:14 | 최종수정 2024-04-03 0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