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3연전 스윕패 충격' 극복한 KT 이강철 감독 "황재균 희생번트, 장성우 스리런으로 승기 잡았다"[수원 승장]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2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