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회 탈퇴' 초강수 사사키, 'ML 꿈'보다 롯데와 관계 정상화가 먼저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4-01-26 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