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보단 행동으로 스며들겠다" 솔선수범 다짐한 '광주의 아들' 34세 서건창의 속내 [인터뷰]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4-01-15 2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