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연속 150안타, 하지만 커리어 로우…'효자+분위기 메이커'도 결국 이별의 순간 못 피하나 "이른 감 있지만…"[광주 토크]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3-10-10 06: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