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살았죠?' 안타 하나가 간절했던 황보르기니의 기사회생 슬라이딩, 포기 없는 질주로 만들어낸 빅이닝 찬스[부산 현장]

허상욱 기자

기사입력 2023-10-04 08:28: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