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글러브]KBO리그가 좁은 이정후 "해외 진출, 이제부터 구단과 논의해야"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2-12-09 1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