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선수 되겠다" 연말시상 패싱→골든글러브는 달랐다...'최고투수' 안우진, 57.2% 생애 첫 수상[골든글러브]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2-12-09 1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