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정이 바람직했다"…투·타 조화로 잡은 2연승, 사령탑의 미소 [고척 코멘트]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2-03-14 15:5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