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진했던 선출 CEO, 돈줄 쥔 구단주 '권력다툼'에 당했다

한동훈 기자

기사입력 2022-03-02 04: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