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민·김현수와 '악연' 노장 감독, 500억 에이스가 원한다

한동훈 기자

기사입력 2021-12-09 04:0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