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카드'도 안 통한 SK 443일만의 3위 추락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11-07-01 21:4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