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호,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 한국대표 선발

    기사입력 2018-07-02 17:10:06

    ◇제13회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 한국대표로 선발된 정찬호. 사진제공=대한바둑협회

    정찬호(32)가 제13회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 한국 대표선수로 선발됐다.

    6월 30일과 7월 1일 이틀간 서울문화사 강당에서 열린 제13회 국무총리배 한국대표 선발전 결승에서 정찬호는 백현우에게 280수 흑 6집반 승리를 거두며 한국대표 출전권을 최종 획득했다.

    우승을 차지한 정찬호는 "곽원근 선수와의 4강전 경기를 어렵게 역전승했는데 이 좋은 기운이 결승전까지 이어진 것 같다"며 "4년 전 선발전 결승에서 지금은 프로가 된 위태웅 선수에게 아쉽게 졌던 기억이 있는데, 이번에 그 한을 푼 것 같아서 너무 기쁘다. 나보다 훨씬 강한 후배들이 많은데 국가대표로 선발이 되어 책임감을 더 느낀다. 최근 국무총리배에서 한국선수들의 성적이 좋지 않은데, 남은 기간 잘 준비해서 세계대회에서도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무총리배 역대 성적을 살펴보면 지난 12회 동안 한국이 7회, 중국이 4회, 대만이 1회 우승하며 최다 우승국의 자리를 지키고는 있지만, 2014년 9회 대회에서 위태웅(현 프로 3단) 선수가 우승한 이후 3년 연속 중국에게 우승컵을 넘겨주고 있다.

    2006년에 처음으로 출범하여 올해 13회째를 맞은 국무총리배는 세계 최대 참가규모의 바둑선수권대회로, 오는 9월 9일부터 14일까지 전 세계 60여 개국 대표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전라북도 부안군 줄포만 갯벌생태공원 수담동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제13회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 한국대표 선발전은 (사)대한바둑협회가 주최·주관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했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