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광수, 노희경 작가 다시 만난다…'Live' 남주 낙점

    기사입력 2017-06-19 08:41:23 | 최종수정 2017-06-19 09:03:48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배우 이광수가 노희경 작가와 다시 한번 손을 잡는다.

    19일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이광수가 노희경 작가의 신작 'Live'에 남자주인공으로 낙점됐다. 현재 출연을 조율중인 상황으로 큰 이변이 없는 한 출연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광수는 지난 2014년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로 노희경 작가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후 이광수는 노 작가의 차기작 tvN '디어 마이 프렌즈'에 특별출연으로 등장하며 남다른 의리를 과시하기도 했다.

    올 하반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인 'Live'는 민중의 지팡이, 거리의 판사, 제복 입은 시민이라 불리는 지구대 경찰의 이야기를 담는다. 중장년층 남성과 청년 경찰의 이야기가 중심이 되는데 이광수는 청년 경찰 역을 맡게 된다. 앞서 정유미가 여주인공으로 출연을 최종 조율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한편, 이광수는 지난 해 단막극 SBS 단막극 '퍽!'부터 tvN 심야극 '안투라지', KBS 시트콤 '마음의 소리', KBS 사극 '화랑'까지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SBS 간판 예능 프로그램 SBS '런닝맨'에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smlee0326@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