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장관X장미란 차관, 김연경 등 '배구 국대은퇴 선수' 만나 발전방안 모색

전영지 기자

기사입력 2024-06-20 0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