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사정권 진입' 아본단자 감독의 극찬 "승리할 자격 있었다" [수원 현장]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2-12 2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