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형 감독의 한숨 "압도당했다. 수준 이하의 배구를 했다" [수원 현장]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2-12 1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