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6연패'…사령탑의 처절한 반성, "이게 현주소, 개개인 발전이 급선무"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12-05 21:19 | 최종수정 2023-12-05 2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