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레나는 내 딸" V리그 첫 패배의 아픔…질책보다 보듬은 외인 사령탑 [장충패장]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2-26 19:41 | 최종수정 2023-02-26 2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