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변화 앞둔 삼성 내야, 중책 맡을 김지찬…일본도 주목한다[무로이 칼럼]

기사입력 2022-11-29 06:0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