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시간, 긴 여운' 글래드 호텔, '숏캉스' 상품 선보여

김세형 기자

기사입력 2023-02-07 16: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