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반 징크스 안녕! 2024 첫 대회 V 김재희 "내친 김에 대상까지 달려야죠"[인터뷰]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3-14 1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