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 투어 공동주관' 2년만에 국내로 돌아온 신한동해오픈…한-일 자존심 대결 후끈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3-09-06 06:4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