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욕심 부린다고?' 맨유 '4470만 파운드 스타' 떠나면서 '뒤끝'…"재정 중요하지만 우선순위 아니야!"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6-12 1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