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되면 무관의 제왕이 아니라 '무관의 신'…케인, 44골 넣고도 트로피無+뮌헨 12년만에 대굴욕 '레전드 작성'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5-19 1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