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일까, 황선홍일까' 정해성 위원장, 국내 4명+외국인 7명에 담긴 차기 감독 의미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0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