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SON처럼만 해줘" 손흥민이 그리운 케인, 바이에른에 비법 전수…'곁눈질' 도움 완성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3-10 1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