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 방출→대만 드림 꿈꾸는 2000년생 김성겸 "韓 자부심 갖고 열심히 노력하겠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1-03 2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