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테코글루가 옳았다" '캡틴 SON' 단 2경기로 리더십 인정, 쇼 아닌 진심→英도 깜짝 놀라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3-08-23 06:4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