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의 동지, 오늘의 적" 쏟아지는 더비, 최용수→남기일→이정효 '오묘한 운명'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3-04-26 06:0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