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실력으로 이뤄낸 꼴등' 추락한 전통의 명가, 수원 삼성에 남은 것은 조롱과 비난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3-04-23 10:4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