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윤, '♥김승현' 오지랖에 불만 토로…김창욱 "친한 사이였다면 한 대 때리고 싶다"

이정혁 기자

기사입력 2024-04-12 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