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준 측 "유부녀와 부적절한 대화? 배우 사생활..물의 일으켜 죄송" (공식)

정유나 기자

기사입력 2024-01-08 1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