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세' 미나, 소주잔+밀대만 있으면 팔-다리 부은 살 관리 'OK'…"아플수록 노폐물 쌓였다는 것"

이정혁 기자

기사입력 2023-10-02 05:4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