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검이 눈치 보다 늦었잖아" "지금 송금하면 될까요?" 이효리 잡기 위한 '러브콜' 각양각색

이정혁 기자

기사입력 2023-07-15 21:52:31